'속깊은내여자친구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우울과 슬픔에 관한 고찰. (6) 2009.06.20


 

세상에 나쁜 감정은 없는것이라고 생각해.
이를테면 우리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슬픔과 우울도 우리에게 꼭 필요한 감정이라고 생각해

물론 큰 슬픔과 지속적인 우울은 나빠.
하지만 큰기쁨과 지속적인 행복도 그다지 좋지는 않아.
사람을 경솔하게 하거든.

내가 말하고 싶은건 우울과 슬픔의 과잉이 아니야.
마음의 그릇을 넘지 않는 적당히 정상적인 우울과 슬픔을 말하는거야.

평소엔 신경쓰지 않았던 새끼손가락이 다쳐버리면 새끼손가락은 마치 살아있는듯
"나 아파요" 하고 자신의 고통을 온 몸을 향해 소리치잖아.
그럼 자연스럽게 우리는 몸은 새끼손가락을 보호해.
물건 집을때도 새끼손가락은 살짝 숨겨버리거나 물에 닿을때도 새끼손가락은 젖지 않게 하려고 노력하지.


우울과 슬픔은 마음의 고통이야.
마음이 아프다는 소리야..

새끼 손가락을 잘 살펴주지 않으면 덧나는것처럼
우울과 슬픔의 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으면
마음도 덧나.

만일 우울과 슬픔이 찾아온다면 마음이 뭐라고 하는지 정말 진지하게 들어봐야해.
어디가 아픈지.. 왜 그런지..

그리고 새끼손가락에 붕대를 매주는 치료처럼
마음에도 적절한 치료가 필요해.

삶의 다른방향을 찾아본다던가..
같이 있으면 즐거운 사람을 만난다던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해달라고 조른다던가..하는 그런것 말야.



근데, 방금 말 한
첫 번째도, 두 번째도, 세 번째에서도  치료를 받을 수 없으면

난 도대체 뭘 어떡해야 하는거야?.............................울지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