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부산국제영화는 뭐랄까, 진짜 망한 느낌이다..

보고싶은 작품이 갈수록 적어지는데, 미드나잇을 제외하고 다섯편으로 끝낼 수 있을 정도.

 

게다가 9일은 무슨 일이 있었기에, 작품들이 다 9일로 몰리고 쏠린거임 ㅠ_ㅠ?

직장인 배려는 정말 1도 없고 눈 씻고 찾아봐도 없네염T_T어허헝

 

 

개막도 폐막도 안땡기고, 출품작 대부분도 가벼운 마음으로 볼 수 없는 무거운 작품들이 많아서

이너-_-피스 가 필요한 시점에 최대한 부담없이 볼 수 있을만한 영화로 초이스.

 

2015년 작품 중 제목과 스토리만 보고 귀여운 영화로 생각하고 초이스 했지만

결국엔 귀엽지 않은 영화였던 '검은 닭' 류의 영화는 최대한 피했으면 하는 마음

 

 

'너의 이름은' 이 작품은 꼭 보았으면 한다. 아, 기대하고 있는 컨택트도!

 

 

개막식·폐막식 예매 : 9.27(화) 18:00 오픈 ▶인터넷만 가능
일반상영작 예매 : 9.29(목) 14:00 오픈 ▶인터넷과 부산은행 동시, BIFF매표소는 영화제 개최기간

 

 

자자, 미스없이 예매 무사히 잘 끝났으면 좋겠당

으컁컁컁

 

 

===================================================================================

 

그래서, 예매는 이렇게 +_+

 

 

 

 

예매는 계획보다 훨씬 잘 되었지만,

넘나 땡기지 않는 작품들이 많아 결국 개막도, 폐막도, 미드나잇도 취소.

 

 

역시, 올해는 어라이벌(국내명 컨택트.. 왜?)과 너의 이름은. 이게 최고였지.

 

 

자 부산국제영화제의 시즌이 돌아왔으니, 간만에 포스팅을 해보자.

 

 

일단은 예매권을 구입했다.     [바로 가기] 그러나 지금은 모두 매진

 

맛 선생 언니와 고르게 5장씩 나눠 가지기로 하였는데, 이 뭐 디자인이 역대급 촌스러움.

그렇지 않아도 누구 덕분에 망테크 타고 있는 영화제인데     [바로 가기] 국제신문 2016-09-22 해운대 지역축제로 변질 우려  

공식 포스터와 예매권 디자인은 조금 더 신경 써 주지 그랬어. 완전 속상.

 

어떻게 키운 영화제인데(나야 도움준 건 111111도 없지만)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는 열리지 못하거나, 죽도 밥도 안되는 이름뿐인 영화제가 될 것이라 예상했는데, 아주 틀린 말은 아니게 되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공식스폰서 찾기도 힘들다는 기사를 여러번 접했는데

2015년 골드 프리미엄 스폰서였던 카카오프렌즈가 빠지고,

프리미어 스폰서였던 신세계는 메이저 스폰서로 내려가고, 구글 플레이는 빠졌다. 메이저 스폰서도 굵직한 회사들은 다 빠져 나갔네...

 

 

 

걱정 반 우려 반, 이번 영화제는 어찌 될런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