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 머리를 짓밟는 군화와 직사 물대포에서 공권력의 정당한 집행은 읽을수 없었습니다.
경찰 수뇌의 다급함과 피곤한 전경의 화풀이만 보였습니다.

이렇게 많은 열성 시민이 주말 새벽부터 밤까지 왜 그랬을까요.
만약에 배후가 있었다면 이런 시민을 동원할 순 없었을겁니다.
정부와 경찰이 아직도 디지털시대와 시민분노를 이해하지 못하고 7080식으로 대처했습니다.

월요일 뉴스데스크 마칩니다. 여러분 고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04 02: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