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299건

  1. 2021.11.13 2021.11.13
  2. 웩, 2021년이 코 앞 2020.11.25
  3. 2017년 부산국제영화제 2 2017.10.11
  4. 2017년 부산국제영화제 1 2017.09.13
  5.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 2 2016.09.26

2021.11.13

from 그 이후, 2021. 11. 13. 11:09

헐 뭐야 정신없이 살았더니, 곧 2022년이야!! 

이게 무슨 일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웩, 2021년이 코 앞

from 그 이후, 2020. 11. 25. 16:53

웩, 2021년이 코 앞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부산국제영화제 2

from 2017년 2017. 10. 11. 09:51

충격적이게도 지난 포스팅 제목이 2016년 부국이었단 걸 지금 알았는데.... 이 무슨; 과거속에 살고 있는;





2017년 부국은 인간의 본성이라는 테마로 접근해보겠습니다.

이번에 기대하는 건 빅토리아 & 압둘, 대불+, 그리고 세 번째 살인.

마더!는 GV 때문에 예매한 건데 이런 식으로 GV 취소라니-_- 부들부들


그리고 남은 건 애증의 미드나잇인데, 이번엔 두 번째만. 나이땜에 123 다 따라다닐 체력이 1도 없고요..

심지어 로쿠로쿠와 중복이 되는데, 두 번째 인터미션에서 나오는 거로 하고, 로쿠로쿠는 컨디션 좋은 다른 날에 다시 봅시다.


로쿠로쿠 설명보러가기



 <로쿠로쿠>는 독특한 스타일과 줄거리가 돋보이는 공포영화다. 터무니없는 내용 그 자체가 매력으로 다가오는 작품으로, 독특한 심야 영화를 찾는 관객이라면 더 없이 좋을 작품이다.


아니 근데.. 월드 프리미어 딱지 붙여놓고 이렇게 이야기 하면, 진짜 욕을 좀 고급스럽게 쓴 것 같은 느낌인데

아직 아무도 당하지 않았으니 월드와이드 적으로 당하라고 이런 건가 ㄷㄷㄷ


뭐, 일단 보고나서 판단하는 걸로..  결론은 영화보러 갑시다 잇힝잇힝.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부산국제영화제 1

from 2017년 2017. 9. 13. 14:20

죽지도 않고 돌아오는 각설이마냥ㅋㅋㅋㅋ

1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또 부국제 포스팅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 작년 예매권이 감당이 안되었겠지?

이렇게 올해 꺼내놓고 가격도 낮춘 건 아~주 칭찬해.

 

작년에 쓰고 남은 한 장이랑 올해 열 장.

이번 목표는 예매권으로 6회 관람. 5회는 내년 이월.

 

어차피 개.폐막과 미드나잇은 이 예매권을 사용 할 수 없으니까 ㅇㅇ

 

부국은.. 이제 의리........로 예매를 하는게 아닌가-_-;;

 

 

 

 

 

올해 판매처는 여기여기 - BIFF 예매권 구입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 2

from 2016년 2016. 9. 26. 18:42

 

 

 

 

 

 

이번 부산국제영화는 뭐랄까, 진짜 망한 느낌이다..

보고싶은 작품이 갈수록 적어지는데, 미드나잇을 제외하고 다섯편으로 끝낼 수 있을 정도.

 

게다가 9일은 무슨 일이 있었기에, 작품들이 다 9일로 몰리고 쏠린거임 ㅠ_ㅠ?

직장인 배려는 정말 1도 없고 눈 씻고 찾아봐도 없네염T_T어허헝

 

 

개막도 폐막도 안땡기고, 출품작 대부분도 가벼운 마음으로 볼 수 없는 무거운 작품들이 많아서

이너-_-피스 가 필요한 시점에 최대한 부담없이 볼 수 있을만한 영화로 초이스.

 

2015년 작품 중 제목과 스토리만 보고 귀여운 영화로 생각하고 초이스 했지만

결국엔 귀엽지 않은 영화였던 '검은 닭' 류의 영화는 최대한 피했으면 하는 마음

 

 

'너의 이름은' 이 작품은 꼭 보았으면 한다. 아, 기대하고 있는 컨택트도!

 

 

개막식·폐막식 예매 : 9.27(화) 18:00 오픈 ▶인터넷만 가능
일반상영작 예매 : 9.29(목) 14:00 오픈 ▶인터넷과 부산은행 동시, BIFF매표소는 영화제 개최기간

 

 

자자, 미스없이 예매 무사히 잘 끝났으면 좋겠당

으컁컁컁

 

 

===================================================================================

 

그래서, 예매는 이렇게 +_+

 

 

 

 

예매는 계획보다 훨씬 잘 되었지만,

넘나 땡기지 않는 작품들이 많아 결국 개막도, 폐막도, 미드나잇도 취소.

 

 

역시, 올해는 어라이벌(국내명 컨택트.. 왜?)과 너의 이름은. 이게 최고였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